2018 년 8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작성일 : 12-09-19 21:29
친환경유기농자재 품질인증제 개선 급하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89  
친환경유기농자재 품질인증제 개선 급하다
친환경유기농자재의 효과와 안전성을 보증하는 품질인증제가 시행된 지 1년이 넘었지만, 아직 제대로 된 시험방법조차 마련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품질인증 여부를 결정하는 시험방법은 품질인증제품의 신뢰와 직결된다는 점에서 보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지난해 9월 품질인증제도가 도입된 이후 9월 6일 현재 품질인증을 획득한 자재는 단 1개에 불과하며, 이마저 수입된 제품이다. 이처럼 품질인증제가 활성화되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는 구체적인 시험방법이 마련돼 있지 않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실제 병해충관리용 자재는 농약의 시험방법을 상당부분 준용하고 있는데, 원제와 제품을 따로 등록하는 농약 시험방법을 친환경농자재에 그대로 준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목소리가 높다. 업계 관계자는 “농약은 원제와 제품 등록이 각각 이뤄지는 등 원제 개념이 뚜렷하지만, 친환경농자재는 제품과 원료의 혼합개념으로 봐야 한다”며 “농약 원제를 기준으로 시험방법을 준용하다보니 시험결과에 오차가 발생하는 문제가 노출되고 있어 친환경농자재에 대한 별도의 시험기준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작물생육 및 토양관리용 자재의 경우 문제는 더욱 심각한다. 이들 자재는 품질인증을 받기 위해 무처리 대비 비효 15%를 입증해야 하는데, 입증을 위한 시험방법은 물론 평가기준도 없어 자칫 품질인증 자체에 심각한 신뢰성 저하를 불러올 수 있다는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

민간시험기관 관계자는 “시험방법 등에 대한 정확한 기준이 없다보니 민간시험기관이 알아서 시험해서 결과를 제출해야 하는 상황으로, 시험기관마다 시험방법이 제각각이여서 실험결과가 차이를 보일 수밖에 없다”며 “비효 15%에 대한 평가기준도 무게 중심인지 초장 중심인지 불명확하고, 무시비구에 대한 기준도 모호해 시험하는 입장에선 솔직히 변수가 너무 많다”고 토로했다.

특히 작물생육 및 토양관리용 자재의 품질인증 조건이 비효 15%로 일괄 적용되면서 품질인증제가 질소·인산·가리(NPK) 등 작물생육에 영향을 미치는 자재 위주로 흘러갈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병해충을 방제하는 친환경자재의 경우 방제가를 품질인증 기준으로 적용해도 문제될 게 없지만 비료적 효과를 나타내는 작물생육 및 토양관리용 자재에 대해 일괄적으로 증수효과만을 따지면 품질인증 자체가 NPK 위주로 흘러갈 위험이 있다”며 “토양관리용은 증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진 않지만, 토양의 물리성을 개선하는 등 간접적인 효과가 분명히 있기 때문에 이들 자재에 대한 별도의 품질인증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국 작물의 증수를 목적으로 하는 작물생육용 자재와 토양의 물리성 개선을 위해 사용되는 토양개량용 자재는 품질인증 기준을 분리해 적용해야 한다는 것.

이와 관련 안 인 친환경농자재협회 부회장은 “품질인증 시험기준이 세부적으로 설정돼 있지 않아 혼란이 야기되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시험 항목별로 구체적인 방법을 정하고 민간시험기관 담당자 교육을 통해 품질인증 시험이 같은 눈높이에서 진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