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년 6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작성일 : 15-05-13 21:04
한 사람의 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69  
한 사람의 힘. 
 
어느 오후, 
도시엔 갑작스런
소낙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당황한 사람들이 소낙비를 피하기 위해
건물 안으로 하나 둘씩 몸을 피할 때쯤
젊은 청년 한 명도 건물의 처마 밑으로 
몸을 피했습니다. 
 
젊은 청년을 포함해 
다섯 명의 사람이 몸을 다 피했을 쯤 
어디선가 나타난 덩치 좋은 사람이 
더 이상 여유 공간이 없는
그 곳을 비집고 들어왔습니다. 
 
그 결과 맨 처음 들어왔던 젊은 청년이
빗 속으로 내 몰리게 되었습니다. 
 
근대 놀라운 건 그 어떤 사람도
맨 마지막에 들어온 사람을 향해
뭐라고 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런게 어딨습니까?
이러면 안되는 거잖아요.' 라고
말해주는 사람은 단 한명도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자기들은 비를 맞지 않기 때문이었습니다. 
 
모 예능 프로그램의 말처럼 '나만 아니면 돼.'라는 생각이 비 맞은 그들의 머리칼 
위에서 김처럼 모락모락 피어올랐습니다. 
 
그 멋쩍은 순간의 정적을 깨고 나이 지긋한 중년의 아저씨가 젊은 청년에게 한마디 합니다.
"젊은이 원래 세상이 다 그런거네." 
 
그 말을 듣고 젊은이는 씁쓸히 빗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젊은이가 빗 속으로 사라진 다음 다시 세상은 마치 무슨 일이 있었냐는 듯이 잠잠했습니다. 
 
처음부터 그렇게 다섯 명의 사람이 비를 피한 것처럼 그들의 비 피하는 오후의 그 풍경은 자연스럽기까지 했습니다. 
 
그렇게 비가 그치기를 기다리던 그 때 저 멀리서 젊은 청년의 모습이 서서히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근데 손에는 무언가가 들려져 있었습니다.
순간 사람들의 머릿속에서는 무서운 상상들이 자라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젊은이의 손에는 다섯 개의 
우산이 들려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한 사람 한 사람에게 건네준 건
우산과 이 한마디였습니다.
"아저씨 원래 세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그 후 사람들은 우산을 들고 머리에는 '물음표' 하나씩 갖고 빗 속으로 사라져 갔습니다. 
 
사람들은 쉽게 말합니다.
"원래 세상이 다 그렇지 뭐..." 
 
대충 살다가 
적당히 손해보지 않고
적당히 타협하면서 사는 거지 뭐... 
 
하지만,
원래 세상은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우리 다시 돌아가기로 합시다! 
 
세상을 바꾸는 건 
여러 사람의 힘이 아니라
오직 '한사람의 힘' 이랍니다. 
 
타인의 불이익에 침묵하면
그 불이익은 나의것이 될 것입니다.


오늘도 희생 봉사 사랑으로 타인의 불이익을 침묵하지  않기위한 노력으로 이 하루를 멋지게  힘껏 출발 해봅니다~^^